<판촉물, 기념품, 답례품, 사은품, 개업선물, 행사기념품 할인제작 전문 기프트월드>

9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에서 영웅재중은 가수가 되기 위해 16살에 무작정 서울로 올라왔다고 사연의 포문을 열었다. 당시 고시원에서 숙식을 했다는 영웅재중은 연습생 시절 방세 15만원이 없어 쫓겨날 위기에 처했었다고.


이에 영화 '태극기 휘날리며'에서 중공군 엑스트라로 출연해 돈을 벌었다는 영웅재중. 그러나 방세를 내기에는 턱없이 부족했다. 결국 물건을 싸게 떼어다 파는 일을 하기로 결심, 식당과 가게를 돌아다니며 껌과 초콜릿을 팔았다.


"생긴 게 너무 ‘멀쩡하니까’ 오히려 의심을 하고 오해를 하더라. 심지어 도둑질 한 거 아니냐는 의심까지 받아야했다."


이처럼 어려움을 겪고 있는 그에게 손을 내밀어 준 것이 한 슈퍼마켓의 아주머니였다고. 아들 같은 그가 그런 일을 하는 것이 안쓰러웠는지 아주머니는 영웅재중이 팔고 있던 물건을 모두 받고 15만원을 내주었다는 것. 이에 영웅재중은 방세를 잘 해결한 후 연습도 잘 나가게 되서 오늘날의 '동방신기'가 될 수 있었다며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밖에도 '동방신기'의 멤버들은 고시원에서 지내던 연습생 시절 거의 라면으로 끼니를 때우고, 심지어 라면이 없으면 라면스프만 물에 끓여 먹기도 했다는 경험담을 꺼내놓아 '스타'의 위치에 올라서기까지 그들이 흘려야 했던 땀과 배고픔의 눈물을 엿보게 했다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믹시